공상일기

Imaginative Diary

1999.10.20 - 11.19

Exhibit Cat. PG1

함진

Jin HAM

함진이 손으로 직접 빚어낸 인형들의 소왕국은 기발한 상상력과 재치있는 유머가 발휘된 매우 사실적이면서 재미난 세상이다. 신변잡기적인 각종 오브제를 이용한 함진의 공상 세계는 어린 시절 고무찰흙 놀이에 대한 '재미'와 '집착'을 동시에 드러낸다. 신체 부위들을 결합시켜 또 다른 이미지를 만들어낸 찰흙인형 시리즈, 멸치나 번데기 등을 이용한 곤충 시리즈, 장난감 작은 조각들을 부수고 재구성한 장난감 시리즈를 전시장 구조물과 틈새를 이용하여 전시하였다. 관람자들이 곳곳에 숨겨진 인형들을 찾아내는 놀이에 빠져들도록 디스플레이가 연출되었다.

Ham Jin’s handmade dolls live in a miniature kingdom that is at once realistic and playful, revealing its creator’s unique imagination and witty humor. Like a personal memoir, the fantasy world of Ham Jin is filled with various objects that evoke the "pleasure" and "obsession" of a child shaping Play-Doh. Occupying the gallery and its crevices are members of his clay doll series whose figures combine together to create other imagery; anchovies and chrysalis from his insect series; and from his toy series, special toys newly assembled from the parts of deliberately broken toys. Viewers quickly immerse themselves in the joy of discovering Ham’s creations hidden throughout the 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