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thing Space


2000.9.20 - 10.20

Exhibit Cat. PG1

김미형

Mi Hyung KIM

김미형은 벌레 먹은 플라타너스 잎의 다양한 구멍 형태에서 이번 작업의 모티프를 착안하였다. 구멍은 내부와 외부의 호흡의 장소이자 순환하는 시간의 흔적을 내포한다. 발견된 자연물로서의 낙엽은 작가가 직접 뚫어놓은 구멍의 통로를 통해 내외공간에 숨 쉬는 틈을 열어주게 된다. 낙엽이라는 자연적 소재가 닫힌 전시공간에 숨 돌릴 겨를을 제공하면서, 정적이고 안락한 휴식처의 의미를 담아냈다.

Mi Hyung KIM’s project evolved from observing variously shaped wormholes in sycamore leaves. The locus of breath between inside and outside, holes also evidence the passing of time. The artist made holes in fallen leaves she gathered, opening a passageway for the inside and outside spaces to breathe. Nature’s fallen leaves offered the closed exhibition space the leisure of breath, fostering a refuge of stillness and comfo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