畵亂中日記

Picture Diary

2001.2.13 - 3.10

Exhibit Cat. PG1

김태헌

Tae Heon KIM

'그림일기'라는 형식을 통해 작가는 미술의 소통방식을 새롭게 모색했다. 주변에 대한 소박한 일화성 경험들을 공유하는 친근한 방식으로 대중에게 다가섰다. 그림과 텍스트를 함께 읽어나가고, 공감하는 내용의 그림일기를 책장에서 직접 꺼내 볼 수 있도록 함으로써, 바라보기만 하는 관람의 수동성을 벗어나고자 했다. 개인의 일상뿐만 아니라 현실을 솔직하고도 날카롭게 풍자하는 시각을 제시함으로써 동시대 사람들에게 미술작업이 더 이상 일상과는 무관한 미학적 '오브제'로 '보이는 것'이 아니라 삶에 대한 '이야기'로 '읽혀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Tae Heon KIM explores a new mode of communicating with an art audience using his "picture diaries."Juxtaposing images and text, he shares personal yet common experiences from his everyday surroundings, simple episodes familiar to everyone. Selecting a volume from several picture diaries on a book shelf, a visitor to KIM’s exhibition escapes the often passive role of the viewer, even before encountering the contents in the diary. More than simply a depiction of an individual’s everyday life, KIM’s reality touches us with its candor and poignancy, and his work seems to suggest that art is not disconnected from the everyday, an aesthetic "object" to "show," but rather a "readable story"that is very much about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