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름다운 빨래방 사루비아

My Beautiful Laundromat Sarubia

2002.6.12 - 7.12

Exhibit Cat. PG1

오인환

In Hwan OH

사루비아를 남성의 세탁물만 무료로 빨래해주는 빨래방으로 변모시켰다. 작가와 1:1로 만난 참여자가 자신이 입고 있는 옷의 세탁을 의뢰하면서 프로젝트는 시작된다. 세탁물은 즉석에서 '세탁-다림질-배열-촬영'의 과정을 거친 후 의뢰인에게 돌려준다. 작가는 이를 위해 개념적 조형언어로 구성된 "나의 아름다운 빨래방 사루비아" 라이트 박스와 사적인 세탁공간을 설치하고, 세탁이 끝난 결과물을 사진으로 찍는다. 빨래방은 일상적(공적)이면서 폐쇄적(사적)인 공간이자 다양한 사회적 측면들, 성(gender), 섹슈얼리티(sexuality), 권력, 문화 등이 만들어낸 욕망과 갈등의 현장으로, 빨래방에서 만난 개인들의 미묘한 심리가 교환되는 공간이 되었다.

Inhwan Oh transforms Project Space SARUBIA into a laundromat that provides free laundry service for men. Meeting with the artist one-on-one, participants begin by agreeing to launder the clothes he is wearing at that time. Right then and there, the clothes are "washed-ironed-folded-photographed" and returned to the participant. A large light box reading "My Beautiful Laundromat SARUBIA"accompanied the private laundry room built in the exhibition space. An everyday (public) space as well as a closed (private space), the laundromat becomes the site of desire and conflict, states affected by gender, sexuality, power and culture. The subtleties of an individual intersect those of another’s in the laundrom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