ЯTROSPECTIVE


2003.8.1 - 8.22

Exhibit Cat. PG1

성낙영

Nakion

뮤지션, 화가, 그라피스트(graphist) Nakion(성낙영)의 그림전시이다. 작품형태는 일종의 그래픽, 디자인, 낙서의 요소 등이 섞여 드로잉의 성격을 띠고 있다. 수묵으로만 그려진 그림에는 글자를 그려 놓고, 추상적 이미지와 함께 상상화의 느낌을 동시에 안겨준다. 성낙영은 짬뽕음악과 언어사용에 있어서 포스트 식민주의 문화를 여지없이 드러내고 있다. 따라서 그림에 나타난 이미지, 문자는 여러 가지로 조합, 분절, 변형되어 독특한 새로운 독립체로 탄생한다.

This exhibition by musician, painter and graphic artist, Nakion, combines elements of graphic design and graffiti in works generally classified as drawings. Abstract paintings rendered in India ink contain letters that give the impression of an imaginary picture. Nakion reveals postcolonial influences in his use of mixed music and language, an explanation perhaps for the images and letters in his paintings that are assembled, disconnected and transformed to create a unique independent bo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