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cm


2003.2.5 - 2.28

Exhibit Cat. PG3

박기원  김연용

Ki Won PARK / Yeon Yong KIM

기획. 이관훈

Curator. Kwan Hoon LEE

사루비아 공간은 텍스트가 쓰일 수 있는 ‘그려야 하는 캔버스’나 ‘생산물의 생성소’이다. 그래서 사루비아는 끊임없이 텍스트를 낳아야 하고 ‘재서술(redescription)’되어야 한다. 이러한 논리에 의해 ‘75cm'(박기원이 벽면 하단부 75cm 높이로 바니시 칠을 한 것에서 따옴)전시는 사루비아가 ‘쓰여 질 수 있는’ 중요한 단서로 제공된다. 이를 위해 사루비아다방 공간 자체를 작업 대상으로 삼았다. 여기에 투입된 두 작가의 감각적-개념적, 흡수-해체, 확장-공격 등의 성향으로 설치작업은 공간의 영역간에 확장, 분열, 충돌된다. 이의 파장으로 여러 텍스트가 쓰여 져 자료집이 만들어졌다.

SARUBIA refers to the "canvas to be painted" or the "site where products are produced" and it contains texts, making SARUBIA a place to produce texts continuously and redescribe them. Kiwon Park applies a varnish to the lower portion of the walls, from the ground up to a 75cm height. The exhibition’s title offers an important clue to the space where text can be placed. Reflecting Kiwon Park and Yeonyong Kim’s ideas of sensuous-conceptual, absorption-deconstruction, expansion-invasion, Project Space SARUBIA itself was used as an object for their work. Spatial collisions result from repeating expansions and fissions, but the texts that accumulated were made into a 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