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chthonous


2006.5.10 - 6.9

Exhibit Cat. PG1

김효진

Hyo Jin Annika KIM

작가는 캐나다의 변두리 지역에서 체험한 ‘주거환경’을 모티프로 사루비아 공간에 캐나다식 데크를 설치하였다. 이는 토착문화에서 자생적으로 발행한 건축구조물을 지칭하는 ‘오토크쏘노스(autochthonous)’ 개념에서 출발하였다. 생뚱맞게 놓여진 이 데크는 건축물의 경계에서 내부가 아닌 바깥쪽의 부분, 다시 말해 일상구조물로서의 부속건축물만을 드러냈다. 발코니, 베란다와는 달리 데크는 인공과 자연을 뒤섞으며, 건축물과 대지의 관계에서 영토성의 확장을 꾀하고 있다. 이런 관점에서 이질적인 문화로서의 캐나다식 데크와 그것이 놓여진 또 다른 영토인 전시 공간의 관계 속에서 예술의 의미에 대해 우리에게 새로운 정의를 내릴 것을 요구한다.

Hyo Jin Annika KIM installed the Canadian styled deck in the gallery space with her experience based on ‘the living environment’ in the countryside of Canada. This project was established upon the concept of ‘autochthonous’: the appellation for an autogenously built architectural structure from indigenous culture. The deck installed in unsuitable way shows the outdoor part on the structure’s border. In other words, only the attached architecture without its main body was installed as an autonomous structure. The deck different from balcony or veranda mingles artificial with nature. The deck tends to expand its territory between architecture and land. From this point of view, the artist questions the meaning of art through the situation presented by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anadian deck as a foreign culture and its unusual environment, the gallery 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