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 manteau


2006.3.1 - 4.7

Exhibit Cat. PG1

박세진

Se Jin PARK

망토를 주요 모티프로 다룬 회화작품이 전시되었다. 망토는 공간의 이편과 저편을 가르고 감추는 기능과 각 공간을 이어주고 열어주는 매개로써 이중 기능을 수행한다. 작품의 무대가 되는 판문점은 정치적 이념과 지정학적 위치가 만들어낸 역사적 장소로서의 의미를 뛰어 넘어, 주관적 시선을 투영하는 익명의 창조적 공간으로 망토의 상징적 공간이기도 하다. 베일에 감추어진 비밀스런 존재이자 두려움과 호기심의 대상인 망토 형상을 통해 작가는 현실과 상상을 넘나드는 초현실적 풍경을 펼쳐 보였다.

Se Jin PARK’s painting treats the theme of ‘le manteau (the cape)’. In her painting, the cape is used in order to fulfill the double function as a mediator that conceals and divides the space. In the other hand, the cape opens up each separated space and links them together. Panmunjeom, the historical site created as a result of political ideology and its geographical location is used as a stage for her work. The artist’s Panmunjeom goes beyond its initiative meaning and becomes a symbolical space of ‘a cape’, the anonymous space for creation where subjective vision is projected In the exhibition, ‘le manteau’, the artist presents a surrealistic landscape where reality mixes up with imagination through the shape of a cape, the veiled mysterious object bringing up fear and curios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