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력제로

Zero Gravity

2007.4.4 - 5.3

Exhibit Cat. PG1

강영민

Young Min KANG

"중력제로"는 기술과 물질만능주의로 인해 비인간적으로 변모해가는 도시에 대한 비판적 메시지를 전달한다. 무중력 상태의 도시풍경은 이러한 시각을 반영한 상징물이다. 작가는 가벼운 모형소재로 제작된 고층아파트를 천정에 거꾸로 매달고 도로와 다리가 부서져 무너져 내릴 것 같은 상황을 연출하였다. 한국의 일반 중년남성을 상징하는 킹콩모습의 도시인과 미의 상징인 바비인형(3D 입체스캔 조형물)이 상징적 캐릭터로 등장한다. 문명의 이기와 속도로 인해 사회가 왜곡되면서 결국 비극적 종말을 맞이할 수밖에 없는 도시를 비유한 설치작업이다.

‘Zero Gravity’ brings out a critical message on our inhuman city put under praises of technology and consummation. His cityscape hanging in a free-gravity state reflects this vision. The artist hung the models of big apartment buildings in light material upside down from the ceiling. The destroyed road and bridge looked as if they were collapsing. King Kong symbolizing Korean average middle-aged-men and Barbie as a symbol of beauty both produced by 3D scanning process appeared as the image of today’s city dewellers. The installation reflects the city with a tragic ending carried out of our twisted society of egoism and veloc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