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들의 흔적

Trace of Days

2008.11.19 - 12.19

Exhibit Cat. PG1

허윤희

Yun Hee HUH

지나간 과거와 파묻힌 일상의 답답함을 털어내고 근원적인 자연의 생생함과 생의 약동(elan vital)을 표현한 목탄 드로잉 작업이다. 30일 동안 벽면에 수없이 많은 모티프들을 그리고 지우면서 일상과 삶의 의미에 대한 질문과 대답을 반복했던 수행적 행위의 결과물이다. 이 지난했던 과정은 평면 드로잉에 3차원의 공간감을 불어넣는 입체적 드로잉의 전초 작업이었으며, 전시장은 작가가 살아온 삶의 흔적들을 기억하고 그 단편들을 담아 흘려보내는 상념의 공간이었다. 그 흔적이 벽면의 드로잉과 목탄 부스러기로 남겨지게 되었고 관람객은 그 흔적을 거닐며 또 다른 자취를 남기고 사라진다. 한 달 동안의 “날들의 흔적”은 작은 전시공간에서 영상으로 기록되어 있을 뿐 그 잔영은 어렴풋이 남아 있다.

Yun Hee HUH’s charcoal drawing expresses élan vital and life of primitive nature shaking off past memories and daily worries. The artist shows the result generated by her repetitive actions taken during 30 days of questioning the meaning of life by drawing and rubbing out countless patterns on the wall. This physically demanding process composed the initial sketch for the drawing putting three dimensional spaces into the flat surface. For the artist, it became also a space for reflection where she commemorated the traces of her life and let them go off to take their own journey. The traces were left in the shape of a wall drawing and charcoal dusts on the floor. The visitors walked on them and disappeared leaving their own trace again. The ‘Trace of days’ of one month got documented in this small exhibition space and left a vague memory of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