짓다

Draw

2010.7.14 - 8.8

Exhibit Cat. PG3

백우진  이혜인

Woo Jin BAEK / Hye In LEE

기획. 이관훈

Curator. Kwan Hoon LEE

젊은 작가 백우진, 이혜인이 각자 달리 겪어온 삶의 언저리에서 ‘미술과 환경’을 어떠한 기호와 이미지로 맥락화, 영역화 할 것인가에 의미를 둔 기획 전시이다. 이혜인은 회화와 설치를 동반하여 터널, 비닐하우스, 자궁 등을 의미하는 나무 구조물을 설치하고, 그 안쪽 면에 여러 환경을 체험한 기억들을 은유적으로 그려낸다. 백우진은 설치와 드로잉을 통해 세상에 버려진 것들을 어린 시절의 놀이로 확장하거나 변주해가며 자기만의 집과 우주를 짓듯 공간을 만들어간다. 사루비아 공간에서 각각의 작업은 빈 들판이나 기찻길 옆을 추억하며 그림으로써 ‘생각’을 짓고, 오브제를 통해 쓸모의 자리를 양보하고 버려진 것들을 위한 ‘상상’을 짓는다.

The young artists, WooJin Baek and HyeIn Lee’s two person show  focuses on creating new contexts and territories of ‘art and environment’ through symbols and images by taking elements from their life experiences.  Combining painting and installation, HyeIn Lee has has installed a wooden structure standing for a tunnel, a greenhouse or a uterus. On the inside of the wall, she has painted her memories of various environments metaphorically. Using medium of installation and drawings, WooJin Baek has created spaces as if to build his own house or universe by turning debris into materials for play. Recollecting memories of an empty field or a sidewalk next to train rails, each work builds up a ‘thought’ through a drawing and brings out an ‘imagination’ for debris through objects.


e-c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