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ENDIPITIES


2011.11.11 - 12.10

Exhibit Cat. PG1

최기창

Ki Chang CHOI

최기창은 ‘결과는 있지만, 그 원인은 알 수 없는’ 현상과 관련된 흔적들을 찾아 나간다. 주워진 운명과 일상의 운세, 별들의 탄생과 소멸, TV와 동화 속 이야기들의 우발적 관계 등을 소재로 한 일련의 작업들은 순환적 구조를 통해 미세하게 연동된다. 우연처럼 반복되는 과거와 현재 사이의 관계는 미래로만 가는 시간 속에 숨겨진 예상치 못한 어떤 것을 내포하고 있는지 모른다. 전시제목 “SERENDIPITIES 뜻밖의 기쁨”은 우연히 밝혀진, 쉽사리 받아들이기 어려운 ‘지적인 오해들’이 빚어낸 실소(失笑)라는 측면에서 움베르토 에코의 에세이 의 내용과 연관된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사건의 지평선 위로, 동의와 갈등이 공존하는 중간지대로 또다시 개입을 시도하고 있다.

The exhibition, Serendipities, by Kichang Choi explores through trails of phenomenon associated with ‘results with unknown causes’. His ideas contain rotational structures and invisible interconnections which are linked to predictions from a given destiny or horoscope, and to the birth and death of stars. Between what seems to be coincidentally repeating past and present events could suggest something which is unexpectedly hidden in time that can only move forwards. The title exhibition, relates to Umberto Eco’s essay: Language and Lunacy which is characterized by a mocking laughter after an accidental realization and/or from ‘intellectual misunderstanding’. Again and again, he prefers to skim along the edge of the event horizon, a point in-between following conventional thinking and questioning the status quo.


e-c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