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데이 러브 

A Holiday Love

2012.9.4 - 10.6

Exhibit Cat. PG1

김실비

Syl Bee KIM

김실비는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며 모국인 한국과 독일 그리고 여타의 세계를 잇는 가상의 연결점들을 상정하고, 제도의 틈새에서 발생하는 자발적인 이미지 생산자, 사용자, 유통자들에 주목한다. 신자유주의적 소비문화에 대한 탐닉을 안온한 관광 상품과 복지 그리고 행복에 대한 서사로 환원시킨 <아이다>, 구글 이미지 검색 결과를 중첩시켜 사용 언어, 검색 지역과 시기에 따라 이미지와 텍스트가 결합하는 동시대적 양상을 드러내는 <구글 프린트> 연작, 동아시아의 연예 산업과 소년애에 대한 미술사적 기원을 병치시킨 <소년 애인> 그리고 “동족 상잔의 비극”이란 남북한 분단에 관한 수사를 동성애적 근친 공상과학 비극으로 풀어낸 <오인사격>을 통해, "홀리데이 러브" 전시는 동시대의 문화 산업과 여흥을 둘러싼 정치•사회적 현상들을 재구성하며, 현대성과 이미지 그리고 언어에 대한 작가 특유의 상상적 시점을 다양하게 제공한다.

As a Korean artist based in Berlin, Sylbee Kim introduces imaginary connections between Korea, Germany and other worlds, where she rediscovers different autonomous image producing, circulating and consuming subjects. Aida translates the love for the neo-liberalist consumerist culture into a narrative about the superficial tourism intertwined with the idea of welfare and happiness. Google Printsoverlaps the results of Google image search, which depending on the searching language, time and place demonstrates the contemporary preference of combining image and text, while Lover Boys combines the East Asian pop industry with the ancient art-historical examples of love for juvenile beauties. Friendly Fire is a video installation started from the rhetoric of “fratricidal tragedy” often used describing Korean modern history of division which is transformed here into a homosexual incest sci-fi tragedy. Through the constellation of these works, the exhibition reconstructs the socio-political aspects around contemporary cultural industry and entertainment, suggesting the thematic and aesthetic schemes of Kim’s peculiar imaginative standpoints around the ideas of nowness in image and language.






e-card